July 10, 2017

지난 7월 5일부터 7일까지 총 3일 간에 걸친 뉴욕 유엔 본부에서 개최된 제 8차 고령화 개방형 실무 회의에 국제 NGO APPA의 인턴으로 참석하였습니다. 전 세계 고령화 문제 전문가들과 유엔전문가들과 고령화 문제에 대한 아이디어와 정책을 논하는 중요한 회의였습니다. 특히 노년층이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고, 이에 발생하는 노인에 대한 학대 및 방임, 노인 인권침해나 경제적, 복지 측면에서의 서비스 등이 국제적으로 문제가 되면서 새로운 노인권리협약의 필요성이 절실해지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노인 문제 관련해 평등과 차별, 학대와 폭력을 예방하고 금지하기 위한 의제로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총회의 의장인 ‘Craig Mokhiber’의 발의를 시작으로 각 국 대표단의 해결 방안 및 안건을 내놓았습니다. Craig Mokhiber 의장은 노인에 대한 다양한 문제들에 대해 노인 존중과 인권 증진을 위한 협력 등이 국제적인 문제로 대두되고 있고, 증가하고 있는 노인 문제에 대해 많은 국가들이 크게 신경을 쓰지 않는 점을 지적하며 관심을 촉구했습니다. 독일 대표단은 older people of Germany 라고 말하며 독일의 노인문제 정책에 대해 말했습니다. 먼저 노인들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는 동시에 어린아이들의 노인에 대한 인식과 편견을 가르칠 필요가 있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둘째, 회의에서도 계속적으로 지적되고 있는 문제로, 노인에 대한 문제해결이 단순한 정책이 아닌 심도 있고 열정적인 태도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노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러한 의제를 다루는 총회가 지속적으로 개최되고 각 NGO 단체들의 관심과 열정이 중요하다는 입장이었습니다.

이번 총회 참가를 통해 노인문제가 한국사회 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에서도 문제가 되고 해결을 위한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점을 또 다시 느낄 수 있는 좋은 계기였습니다. 대한민국 내에서도 저출산과 근로세대 감소로 인해 상대적으로 노인 부양부담이 증가하고 고령화로 인해 복지 지출의 증가로 인해 고...

July 10, 2017

유엔 노인 총회가 7월 5일부터 7월 7일까지 뉴욕 유엔 헤드쿼터 컨퍼런스 룸에서 열렸는데 appa인턴 자격으로 참석할 수 있었다.참석한 모든 발표자들은 노인들이 받는 차별과 학대 그들이 존중받지 못하는 사회를 비판했다. 그들은 노인들의 더 나은 삶과 평등한 권리를 부여하기 위해 다른 세대들도 아우를 수 있는 국제적인 노력과 법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번 노인 총회의 주제는 노인들의 평등 보장이라는 주제로 진행되었다.

특히 이번 총회에서 the enjoyment of all human rights by older persons의 전문가인 Rosita Kornfeld-Matte의 발표가 기억에 남는다. 그녀는 차별은 전세대에서 나올 수 있는 문제이며 우리는 특별히 여자와 장애인들의 차별문제에 귀 기울이며 노인들의 문제는 등한시했었다고 꼬집었다. 그녀는 전세대의 차이점을 깨닫고 그들에게 평등한 삶을 보장해야 한다고 말하면서 우리가 어린아이들과 여자, 장애인들에게 평등을 보장해 줄 수 있다면 노인들의 불평등을 책임지려 하지 않는 모습은 옳지 않다고 강조하면서 말을 맺었다.

국제적으로 고령화는 계속 상승하고 있으며 노인들이 겪고 있는 불평등한 상황들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하지만 우리들은 노인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 않는다. 그들을 위한 법과 좋은 혜택들이 늘어난다고 하더라도 젊은 사람들과의 균형을 무시한다면 또 다른 역차별을 초래할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노인평등을 위한 이해와 노력을 게을리 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APPA 인턴 김민주

July 10, 2017

지난 7월 5일부터 7일까지 미국 뉴욕에 위치한 유엔 본부에서 ‘제 8차 UN고령화실무그룹회의’가 열렸습니다. 각 국가별 인권 기구 관계자들과 NGO대표들이 모여 전 세계에 걸친 고령화문제와 노인인권문제에 대한 정책을 논하는 회의에 저희 APPA 인턴들이 참석하여 여러 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었습니다. ‘UN고령화실무그룹회의’는 유엔 총회가 노인 인권 보호를 위해 만든 유엔 고령화실무그룹이 노인 인권 보호 및 증진과 고령화 문제에 대해 새로운 협약이나 안건 등을 제시하여, 효과적인 방안을 모색하는 회의입니다. 특히 이번 제 8차 회의에서는 평등과 차별금지, 폭력과 학대, 방임이라는 주제로 개최되었습니다.

먼저 UN고령화실무그룹 회의 의장의 발의로 시작되었습니다. 이후 각 국가별 대표단과 질의 응답, 정책 등 다양한 의견이 오가며 회의장은 분주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노인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그 만큼 노인 인권에 대해 관심이 많아지고, 그들의 인권과 평등 문제가 제기 되고 있습니다. 노인층은 경제적 빈곤이나 학대, 차별 등 사회적 약자에게 일어날 수 있는 문제에 대해 많이 취약합니다. 그에 대한 정책도 다른 약자들에 비해 미비한 편이며, 많은 관심을 요합니다. 이에 따라 각 국 대표단들은 노인문제에 대한 국제적 규범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노인들을 위한 정책뿐만 아니라 일반 사람들의 인식변화, 교육에 대한 논의도 하였습니다. 또한 지속성의 중요성도 언급하였습니다. 노인층에 대한 관심과 정책이 그저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국제사회가 계속 안고 가야할 숙제이며, 이에 대한 정책도 제시하였습니다. 그리고 그들의 사회참여도 중요하다 말하였습니다. 노인층은 은퇴한 사람들이 대다수임에 따라 사회참여의 기회가 적습니다. 이들을 사회로 이끌어 내 줄 견인차와 같은 정책이 필요하며, 이는 노인들이 느낄 수 있는 소외감, 좌절감으로부터 해방 시켜줄 것이라 하였습니다. 이 외에도 많은 의견들이 오가며 회의장은 긍정적인 분위기와 흐름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설레는 마음으로...

July 10, 2017

On July 5-7th 2017, I participated on the Open-ended Working Group on Ageing Eighth Working Session as an APPA intern in NY city. The two main focus area were "Equality and Non-discrimination" and "Violence, Neglect and Abuse" of older persons. After a brief presentation of each panelist, the chair of the session led the interactive discussions by accepting comments from the floor. The representative of each country and International organization raised questions responding to the presentations of the panelists.

The number of old persons keep increasing while they are discriminated and abused physically, psychologically, financially and sexually, etc. In addition, they are neglected and there is no sufficient data or research protecting their rights. Panelists argued that further efforts to establish explicit and internationally accepted measure would be required. The legislation should consider old persons as individuals rather than collective group. EU and Argentina pointed out that d...

July 10, 2017

뉴욕 유엔 본부의 가이드 투어를 마치고 유엔 앞에 있는 Church Center for the United Nations 빌딩을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그곳에서 APPA의 최상진 목사님과 함께 협력하여 사역 하시고 있는 디렉터 Doug Hostetter씨를 만나 뵐 수 있었습니다. Doug씨는 1960년 베트남 전쟁에 양심적 병역 거부자로서 봉사하심으로서 고엽제인 에이전트 오렌지의 파괴성을 눈으로 직접 목격하시고 분쟁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을 위한 일을 시작하게 되셨다고 합니다.

디렉터 Doug씨는 Mennonite Central Commitee (MCC)의 미국 지부 책임자로서 북한, 이라크, 시리아,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등의 분쟁 해결을 위해 노력하십니다. 전쟁 전후에 있는 나라의 학생들의 교육을 위해서도 노력하고 계셨습니다. 특히 신앙을 통한 화합을 강조 하셨습니다. 저희가 북한에 대한 사역에 대해 질문 하였을때, 한국분단 이후 휴전상태에 있는 남북한을 잇는 다리의 역할을 하고 싶다고 말씀 하셨습니다. 북한에 직접 방문하셨을때 남포 보육원에서 찍은 사진을 선물로 주시고, MCC에서 발행한 "미국-북한의 화합을 위한 사역"이라는 잡지도 보여 주셨습니다.

Doug씨는 MCC에서 일하는 동안의 스토리를 많이 나누셨는데, 그중 가장 인상깊었던 스토리는 북한의 외교관님과의 일화 였습니다.

Doug씨에 의하면 북한 외교관에게는 많은 제약이 있어서 임기중에도 유엔에서 지정해준 25마일의 구역안에서만 움직일 수 있고 여행을 하려면 미국 정부에게 허락을 받아야 한다고 합니다. 어느날 Doug씨는 북한 외교관님을 집에 초청하여 만찬을 함께 하시고 좋은 관계를 유지 하셨습니다. 그러나 북한 외교관님의 임기가 끝난 후 전화, 소셜 미디어 등 연락 수단이 모두 차단 되었고 Doug씨는 그렇게 연락이 끊겼다고 생각하셨다고 합니다. 그런데 몇년 후 북한 외교관님이 만찬을 함께 했던 사진을 가지고 다시 연락을 하셨다고 합니다. 북한 외교관님이 Doug씨에게 말하시길, 자신의 자녀도 믿지 않지만...

July 10, 2017

On July 6, 2017, I attended the eighth session of the working group as an Action for Peace Through Prayer and Aid(APPA) intern. To discuss various issues on human rights of older people, many representatives and NGOs participated in the session. In this session, age discrimination and elder abuse were primarily discussed, and various expert panelists emphasized the significance of the rights of the elderly. These issues are the great challenge and growing matter globally as the average age of the global population is getting older. Moreover, without much research on this subject and many cases to be studied, public awareness on this matter is quite low. According to the statistical data of South Korea, inflictor of the elder abuse case typically is the family member such as son, spouse, and daughter. Therefore, the report rate is low level since the victims are less willing to report the violence committed by their family member. Further, it is invisible because most of the elder abuse...

June 29, 2017

On 28 June 2017, the UN High Commissioner for Human Rights, Zeid Ra'ad Al Hussein expressed concern regarding civilians caught in the Syria's Raqqa governorate. He emphasized that "civilians must not be sacrificed for the sake of rapid military victories." It is important for all forces, both local and international, to be aware of the civilians in the area and work to reduce the casualty effectively. Since June 1, it is estimated that more than 173 civilians have been killed by fighting forces, based on the Office of the United Nations High Commissioner for Human Rights (OHCHR) data. Another rising problem is that smugglers and traffickers are taking advantage of these vulnerable refugees as civilian death continues to increase and escape rate is getting steeper. 


Bombs do not pick and choose people. Infants, children, teenagers, adults and elderly - all are affected regardless of their gender, age, ethnicity and religion. It is tragic that these people are killed instantly whether th...

June 28, 2017

The Science and Technology Conference 2017 was held in Vienna on 27 June 2017. This conference focused on strengthening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scientific community and authorities for compliance with the Comprehensive Nuclear-Test-Ban Treaty (CTBT). Lassina Zerbo, Executive Secretary of the CTBTO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science in "making progress on other global challenges, such as disaster risk reduction and mitigation, climate change, and sustainable development." Moving forward, Mr. Zerbo encouraged to make the CTBT into law, taking a substantial action. Having been opened for signature and ratifications 21 years ago, the CTBT is currently signed by 183 countries and ratified by 166 countries.

Due to the fact that the CTBT is not yet in force, the treaty is called the Preparatory Commission for the Comprehensive Nuclear-Test-Ban Treaty Organization. Mr. Zerbo expects the scientific community to inspire diplomatic actors to engage and bring the CTBT into force.

I agree with...

June 19, 2017

<UN 장애인권리협약 회의의 쟁점>
 UN 뉴욕 본부에서 개최된 제 10차 장애자권리협약 당사국회의는 지난 6월 13일부터 15일까지 총 3일 동안 진행되었다. UN과 시민사회 단체 대표들의 장애인권 관련 발제와 더불어 여러 국가 대표들의 각 국 장애인권 증진을 위한 국가 정책 소개와 현황이 제시되었다.

 발제를 한 시민사회단체 대표 마리아 파라 언어장애인 출신 인권운동가는 장애인권은 다른 누구의 문제도 아닌 바로 자기 자신들의 중요한 이슈이기 때문에 장애인권 증진을 위해서는 다른 사람들의 관심, 도움과 더불어 자신들 스스로가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것을 강조했다. 또한 많은 NGO들이 장애인권 문제에 더 관심을 갖기를 촉구했다.
 다른 발제자 중 한명인 카탈리나 데반다스 유엔사무총장 장애인권 특사는 많은 국가들, 특히 개발도상국들이 장애인 관련 정확한 통계를 가지고 있지 않아 장애인권 증진을 위한 제대로 된 정책이 설계되고 조정되기 힘들다고 발언했다. 
 
 유엔 본회의에서는 앞으로 장애인권 증진이 어떤 방향으로 나가야 할 지 대략적인 목표를 제시하였고, 세부 분과 별로 총 100여개의 세미나가 열려 분과 별 자세한 발표와 토론은 세미나에서 이루어졌다. 따라서 장애인권 증진이라는 큰 목표 아래 세부적인 이슈들이 다양한 전문가들과 국가 대표들에 의해 논의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하지만 장애인권을 논의하는 회의장에 휠체어가 지나갈 수 있는 리프트가 전혀 설치되지 않은 점이 안타까웠다. 장애인권과 관련해 장애인들 스스로가 참여해야 한다고, 장애인도 동등한 주체로 사회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포용적 교육과 정치를 지향하자고 주장하기 전에 이들이 마음 놓고 회의에 참여할 수 있는 공간 마련이 시급하다고 생각한다. 

APPA UN NGO 인턴/ 연세대학교 영어영문학 전공 3학년 백민아

Please reload

© 2017 by APPA. All rights reserved.

  • Facebook Social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