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 by APPA. All rights reserved.

  • Facebook Social Icon

Action for Peace through Prayer and Aid

제 8차 UN 고령화 개방형 실무 회의

July 10, 2017

지난 7월 5일부터 7일까지 총 3일 간에 걸친 뉴욕 유엔 본부에서 개최된 제 8차 고령화 개방형 실무 회의에 국제 NGO APPA의 인턴으로 참석하였습니다. 전 세계 고령화 문제 전문가들과 유엔전문가들과 고령화 문제에 대한 아이디어와 정책을 논하는 중요한 회의였습니다. 특히 노년층이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고, 이에 발생하는 노인에 대한 학대 및 방임, 노인 인권침해나 경제적, 복지 측면에서의 서비스 등이 국제적으로 문제가 되면서 새로운 노인권리협약의 필요성이 절실해지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노인 문제 관련해 평등과 차별, 학대와 폭력을 예방하고 금지하기 위한 의제로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총회의 의장인 ‘Craig Mokhiber’의 발의를 시작으로 각 국 대표단의 해결 방안 및 안건을 내놓았습니다. Craig Mokhiber 의장은 노인에 대한 다양한 문제들에 대해 노인 존중과 인권 증진을 위한 협력 등이 국제적인 문제로 대두되고 있고, 증가하고 있는 노인 문제에 대해 많은 국가들이 크게 신경을 쓰지 않는 점을 지적하며 관심을 촉구했습니다. 독일 대표단은 older people of Germany 라고 말하며 독일의 노인문제 정책에 대해 말했습니다. 먼저 노인들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는 동시에 어린아이들의 노인에 대한 인식과 편견을 가르칠 필요가 있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둘째, 회의에서도 계속적으로 지적되고 있는 문제로, 노인에 대한 문제해결이 단순한 정책이 아닌 심도 있고 열정적인 태도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노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러한 의제를 다루는 총회가 지속적으로 개최되고 각 NGO 단체들의 관심과 열정이 중요하다는 입장이었습니다.

이번 총회 참가를 통해 노인문제가 한국사회 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에서도 문제가 되고 해결을 위한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점을 또 다시 느낄 수 있는 좋은 계기였습니다. 대한민국 내에서도 저출산과 근로세대 감소로 인해 상대적으로 노인 부양부담이 증가하고 고령화로 인해 복지 지출의 증가로 인해 고민거리를 앓고 있습니다. 이에 노인 문제 해결을 위한 많은 NGO 단체도 생기고 노인복지사 등이 많이 대두되고 있습니다. 우리사회를 넘어 국제적으로 노인의 인권과 사회적 참여를 위해 많은 관심이 필요하고 차별받고 고정관념에 사로 잡힌 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교육제도를 마련하는 것도 중요한 문제로 인식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미국과 일본 같은 국가들은 독립적인 보살핌에 더 중점을 두는 반면, 인도 문화는 노인을 위한 존중과 가족 보살핌을 강조합니다. 문화에 따라 노인 문제를 다루는 방식도 견해도 다르겠지만, 한국의 정서와 문화에 맞는 정책을 위해 개선과 관심을 촉구하며 글을 마칩니다.

UN APPA NGO Intern
대구대학교 국제관계학과 4학년 송주영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