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 by APPA. All rights reserved.

  • Facebook Social Icon

Action for Peace through Prayer and Aid

Iran: US sanctions designed to derail nuclear deal

August 16, 2017

<Iran: US sanctions designed to derail nuclear deal>

 

This article is about Iran’s nuclear program. "The main purpose of the United States in implementing the sanctions against Iran is to destroy the JCPOA," deputy foreign minister, Sayed Abbas Araqchi, said. JCPOA is Joint Comprehensive Plan Of Action; it is an agreement designed to solve Iran’s nuclear program.The reason behind Iran's claim for this is due to the concerns of the U.S. that Iran’s satellite space rocket will lead to developing ballistic missile. 
Fortunately, both the U.S. and Iran have successfully solved and moved on from Iran’s nuclear issue. In this situation, the U.S. claim look like Trump’s insistence. Currently, the U.S. has the largest number of nuclear weapons. It is wrong way to thing that U.S. has all the rights to implement nuclear weapons but no other countries. Such behavior as Trump should be criticized. 

 

이 기사에서는 미국의 이란핵문제에 대한 압박을 말하고 있다. 이란은 핵개발로 인해 많은 국가들로부터 비난과 우려를 받아왔다. 이에 따라 유엔의 상임이사국들은 이러한 행태를 막으며 이란을 협상테이블로 이끌어내기 위해 다양한 노력끝에 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을 맺게 되었으며 이에 따라 비교적 이란에 대한 규제가 완화되었다. 그런데 이번 이란의 인공위성 ‘시모르그’의 발사는 미국으로부터의 비난을 면치못하였으며 이러한 까닭으로 인공위성 발사가 자칫하면 핵무기개발에 사용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 이란과 미국간의 관계가 또 한번 격양될 가능성이 커졌다. 이번 글을 보며 과연 이것이 강대국 미국의 길이 맞는 것인지에 대한 의문을 갖게 된다. 미국이라는 강대국은 자신들이 취하는 행위는 합리화하는 반면 약소국에 대해서는 철저한 감시와 압박을 넣는다. 힘의 논리에 따른 미국의 형태를 다시금 되살펴 볼 필요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http://edition.cnn.com/2017/08/03/middleeast/iran-sanctions-nuclear-deal/index.html

 

 

 

APPA UN NGO Intern
대구대학교 국제관계학과 곽민석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